728x90 구글광고
 
작성일 : 19-02-11 03:27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글쓴이 : 이지명
조회 : 145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장날에 맞춰 
늘 두 분이 손잡고 가는 행복 하나로 사신답니다 

햇살 곱게 다려 하늘 위에 올려놓은 아침 
그날도 두 분의 행복은 어깨 위에 걸쳐놓고는 
읍에 장 서는 곳으로 나들이를 나가시네요 
     
장터국밥 한 그릇에 시름을 들어내고 깍두기 한 조각에
지난 설움을 씹어 넘기며 저마다 곡절과 사연을 매달고 
오고 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지난 해걸음을 잊고 사셨나 봅니다 
     
집으로 행해 걸어오는 두 분은 낮에 뜬 달처럼 
멀뚱 거리며 점점 멀어져 갑니다 
     
“뭐혀 빨리 걸어 그러다 똥구녕에 해 받치겠어 “ 
     
“ 뭐 그리 급해요. 영감 숨차여, 천천히 갑시다 “ 
     
봄바람이 불어줘서인지 종종걸음으로 휑하니 
대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투덜투덜 화를 내시는 할아버지 
     
“사람이 느려 터져서라무네,,, 이젠 같이 못 다니겠다 “며 
들으라는 듯 빨래 널고 있는 며느리에게 역정을 내보이신다 
     
“아버님 그럼 먼저 식사하세요" 라는 말, 안 들 은척 
애꿎은 장작더미만 매만지더니 마지못해 
“니 시애미 오면 같이 먹으련다" 하신다 
     
길가에 흙먼지 먹고자란 
이름 없는 들꽃이랑 얘기하다 온것처럼
한가한 얼굴로 
대문을 열고 들어서는 할머니를 보며 다그치는 할아버지 

“풀피리 꺾어 불어도 벌써 왔을 시간 인디 뭐한다고 이제 오누,,,,” 
     
물 끄러니 바라만 보고 있는 할머니 손에는 
막걸리 한 병와 고기 한 덩어리가 들려져 있었습니다

걷는 것 하나만으로도 힘든 아내가
남편의 저녁상에 올릴 
술과 고기를 사 오느라 늦은 걸 알고는 
양손을 든 비닐봉지를  얼렁 건네 들고
     
“이리 무거운걸 뭣하러 사 오누 혼자 걷는 것도 힘든 사람이....... “ 
     
삐걱거리는 나룻배의 그림자로 서있는 
아내 눈을 마주 보지 못한 채 뒤돌아서며 
애처러움에 겨운 한마디를  더 던집니다 

“뭐혀 며느리가 밥차려났는디 배 안 고파 얼렁 밥 먹어 “

서산마루 해가 쉬 넘어간 자리에 빨간 노을이 펼쳐져갈 때 
상에는 막걸리 한 병과 잘 삶은 고기가 같이 놓여져 있습니다 
     
“영감 뭐해요 식사하세요.. “라는 말과 함께 
방문을 열고 들어서는 남편의 손엔 하루 온종일 햇살에 잘 다려진 
삼계탕이 들려져 있었습니다 
     
“아니,,, 그건 언제 끓였어요.. 진작 알았으면 고기를 안 사 왔을 건데 “ 
     
“이건 임자꺼여..”

이젠 니 애미가 가면 갈수록 걷는 게 힘들어지나 보다 며 
장에 가기 전 
뒤뜰에다 아내에게 먹일 삼계탕을 푹삶고 있었기에 
그 국물 한 방울이 줄어들까 빨리 가자며 보채었던 것입니다 
  
다리 하나를 툭 뜯어 내밀어 보이며 
“임자 얼렁 먹고 힘내소...  힘내서 우리 죽는 날까지 
같이 걸어서 장에 가야제.. “ 
     
"고맙슈,,, 영감 이것 먹고 잘 걸을게요 “ 
     
“그려 달구 새끼처럼 잘 따라오소,,,,허허”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그저 같이하는 행복하나면
충분하다며

우리처럼 사랑하는게 습관이 되어서 소중해진 사람
그들을 부부라 부른다 말하고 있었습니다

 
 

Total 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제는 말할 수 있다 (1) 웹지기 05-12 4004
80 '접촉(contact)'과 '연결(connection)' 이지명 05-26 118
79 'Home Sweet Home' 알려지지 않은 뒷얘기 이지명 05-26 81
78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이지명 05-26 122
77 지금 방황하고 계시는가요! 이지명 04-22 100
76 소년과 자전거 이지명 04-22 133
75 황혼의 노을: 같이 걷는 기쁨 이지명 02-11 146
74 이야기: 눈썹이 없는 아내 이지명 02-11 162
73 어느 부부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 이지명 01-27 173
72 단상: 쇠락한 북한 축구에 대한 생각 이지명 01-18 163
71 시기와 질투, 그 결과 이지명 01-05 143
70 새로 추가된 표준어 11항목 이지명 01-05 152
69 "받는 당신보다, 주는 내가 더 행복합니다". (… 이지명 12-15 141
68 팔십종수(八十種樹) 이지명 08-21 181
67 무궁화의 날 (8월8일) 이지명 08-13 153
66 감사하며 사는 삶 이지명 08-13 155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