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 LV 4 회오리1
  • 조회 99
  • 2019.04.02 09:36

 

보고 싶으면 만나자

 

그리워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며

마음의 갈피를 못 잡고

뺏골이 사무치도록 서운했던 마음

다 떨쳐버리고 우리 보고 싶으면 만나자

 

보고픈 생각이 심장의 혈관까지 찔러와

속병이 드는데 만나지도 못하면

세월이 흐른 후에 아무런 남김이 없어

억울함에 통곡한들 무슨 소용인가

남은 기억 속에 쓸쓸함으로 남기 전에

우리 보고 싶으면 만나자

 

무슨 사연이 그리 많아

무슨 곡절이 그리 많아

끈적끈적 달라붙는 보고픈 마음을

근근이 막아놓는가

 

그렇게 고민하지만 말고

애타는 마음에 상처만 만들지 말고

우리 보고 싶으면 만나자

 

그리움이 마음의 모통이에서

눈물이 고이도록 번져 나가면

간절한 맘 잔뜩 쌓아 놓지 말고

망설임의 골목을 지나

우리 보고 싶으면 만나자

LV 5 회오리1  비회원
  • 89%
  • XP5,850
  • MP6,7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9 하늘 아래 행복한 곳 LV 5 회오리1 07.24 104
58 별 중의 별입니다 LV 5 회오리1 07.03 127
57 바쁜 일상 LV 5 회오리1 06.13 162
56 거품같이 사라지는 것 LV 5 회오리1 06.07 120
55 소통에 관한 이해 LV 15 이지명 04.22 185
54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V 15 이지명 04.22 172
53 우화의 강 LV 5 회오리1 04.19 113
52 변치않는 너의 우정 LV 5 회오리1 04.17 156
51 푸른 나무시절 친구 LV 5 회오리1 04.16 121
50 우리 행복 이야기 LV 4 회오리1 04.15 115
49 산이 기다린다 LV 4 회오리1 04.10 114
48 사진: 역사에 남을 세계 인물들 LV 14 이지명 04.09 177
47 북한이야기: 괴짜 노친 LV 14 이지명 04.08 188
46 북한이야기: 노로돔시하누크와 22살 여안내원 LV 14 이지명 04.08 197
45 충고하는 친구 LV 4 회오리1 04.08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