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푸른 나무시절 친구

  • LV 5 회오리1
  • 조회 855
  • 2019.04.16 08:47

 

푸른 나무시절 친구

 

친구야 살아가는 인생에서

너를 안다는 것에 즐거움이 되고

그리움과 추억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인지 모르겠다

 

어느 날 눈 익은 길에서

불쑥 만날 것 같은

믿어 움에 그리움이

나무 잎처럼 돋아난다

기다려지고 보고파지는 너를

 

행여 나처럼 산을 오르다

지쳐 쉬고 있지는 않겠지

너는 인동초 같은 힘을 지녔으니

 

푸른 바다를 보며

희망의 날개로 꿈꾸던

행복의 섬은 찾았겠지

 

우리 하루 멀다 만나서

어깨 걸고 거리 좁다며

팔자걸음 다녔지

 

그리운 친구야

눈감으면 푸른 언덕처럼

보이는 친구야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9 하늘 아래 행복한 곳 LV 5 회오리1 07.24 930
58 별 중의 별입니다 LV 5 회오리1 07.03 861
57 바쁜 일상 LV 5 회오리1 06.13 984
56 거품같이 사라지는 것 LV 5 회오리1 06.07 852
55 소통에 관한 이해 LV 15 이지명 04.22 971
54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V 15 이지명 04.22 960
53 우화의 강 LV 5 회오리1 04.19 854
52 변치않는 너의 우정 LV 5 회오리1 04.17 903
51 푸른 나무시절 친구 LV 5 회오리1 04.16 856
50 우리 행복 이야기 LV 4 회오리1 04.15 843
49 산이 기다린다 LV 4 회오리1 04.10 832
48 사진: 역사에 남을 세계 인물들 LV 14 이지명 04.09 910
47 북한이야기: 괴짜 노친 LV 14 이지명 04.08 915
46 북한이야기: 노로돔시하누크와 22살 여안내원 LV 14 이지명 04.08 992
45 충고하는 친구 LV 4 회오리1 04.08 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