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글광고

우화의 강

  • LV 5 회오리1
  • 조회 111
  • 2019.04.19 10:38

 

우화의 강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를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LV 5 회오리1  비회원
  • 89%
  • XP5,850
  • MP6,7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자 유 게 시 판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9 하늘 아래 행복한 곳 LV 5 회오리1 07.24 103
58 별 중의 별입니다 LV 5 회오리1 07.03 125
57 바쁜 일상 LV 5 회오리1 06.13 159
56 거품같이 사라지는 것 LV 5 회오리1 06.07 119
55 소통에 관한 이해 LV 15 이지명 04.22 182
54 꿀벌은 절대 꿀을 혼자 먹지 않는다. LV 15 이지명 04.22 170
53 우화의 강 LV 5 회오리1 04.19 112
52 변치않는 너의 우정 LV 5 회오리1 04.17 156
51 푸른 나무시절 친구 LV 5 회오리1 04.16 120
50 우리 행복 이야기 LV 4 회오리1 04.15 114
49 산이 기다린다 LV 4 회오리1 04.10 113
48 사진: 역사에 남을 세계 인물들 LV 14 이지명 04.09 176
47 북한이야기: 괴짜 노친 LV 14 이지명 04.08 185
46 북한이야기: 노로돔시하누크와 22살 여안내원 LV 14 이지명 04.08 194
45 충고하는 친구 LV 4 회오리1 04.08 145